본문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희망과 사랑의 도시 기획행정실의 방문을 환영합니다.

새소식

Home > 알림서비스 > 새소식

SNS공유하기

해당 컨텐츠 트위터에 추가하기 해당 컨텐츠 페이스북에 추가하기

시정소식 - 새소식 상세보기 - 제목, 부서, 내용, 파일, 제공
제목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에 강재영 재위촉
부서 문화예술과(문화체육관광국)
내용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에 강재영 재위촉
- 2023년 성공으로 전폭적인 지지 얻어...역대 두 번째 재위촉, 여성으론 최초
- 1일(월) 위촉식... 스스로도 자신을 뛰어 넘는 도전에 설렘과 부담 교차
- Re_Crafting Tomorrow(공예로 세상-짓기) 주제로 미래지향적 모델 확립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에 전회 비엔날레를 성공리에 이끌었던 강재영 감독이 재위촉 됐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위원장 이범석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는 1일 청주시청 임시청사 직지실에서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 위촉식을 가졌다.

이날 위촉된 주인공은 2023 청주공예비엔날레를 이끌었던 강재영(여·1971년생) 예술감독으로, 14회째를 맞는 공예비엔날레의 역대 두 번째 재위촉이자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2회 연속 예술감독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강 감독은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예술학과 및 동 대학원의 석사를 마친 뒤 환기미술관 큐레이터와 경기도 한국도자재단 큐레이터 실장을 거친 인물이다.

2023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을 맡아 누적 관람객 30만 8천여 명, 만족도 89.1%를 기록하며 국내외 평단과 관람객 모두의 뜨거운 호응과 함께 공예도시 청주의 위상을 높였다는 평을 얻었다.

청주공예비엔날레 집행위원회가 진행한 이번 예술감독 심사에서도 새로운 지향점 ‘Re_Crafting Tomorrow(공예로 세상-짓기)’를 제시하며 탐구와 연결, 소통과 아카이빙을 통한 지속 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비엔날레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발표로 후보들 가운데 전폭적인 지지를 얻었다.

강 감독은 “여성 최초라는 수식어의 무게가 이제야 실감이 난다”면서 “스스로에게도 나를 뛰어넘어야 하는 도전이기에 그 어느 때보다 설렘과 부담이 교차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난 비엔날레를 통해 쌓은 경험과 노하우, 그리고 청주에 대한 깊은 애정과 존경을 바탕으로 한 단계, 아니 두세 걸음 진보한 청주공예비엔날레를 선보여 청주가 왜 글로벌 공예도시인지를 입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예년보다 석 달 일찍 예술감독을 위촉하며 차기 비엔날레 성공개최를 위한 준비에 고삐를 당긴 조직위는 이달 중 예술감독과 집행위원회가 함께하는 워크숍을 통해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 주제와 전시 구성 등을 확정하고 본격 행보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2023년에 이어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를 맡은 강재영 예술감독은 밀라노 한국공예전 예술감독, 부산 F1963 문화재생사업 총감독, 중국 난징트리엔날레 공동 큐레이터 등 국경과 장르를 넘나드는 공예전시 기획 전문가로 활발하게 활동해 왔으며 현재 Home Faber 2024 작가추천위원, 경기도자비엔날레 운영위원, 2024 공예트렌드페어 총괄감독으로도 활동 중이다.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에 강재영 재위촉 이미지 1
파일 첨부파일(jpg파일) - 01-1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에 강재영 재위촉_사진.jpg01-1 2025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에 강재영 재위촉_사진.jpg 바로보기
작성일 2024-04-02 09:24:43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다음보기 - 이전글 목록이나 다음글 목록으로 이동 하실 수 있습니다
이전글 청주시티투어 타고 청주나들이 어때요?
다음글 지구의 가장 오래된 생명체 ‘나무’가 말하는 공예, 청주시한국공예관 ‘공예의 숲’을 열다

담당자

담당부서 :
정책기획과
담당자 :
민준기
문의전화(043) :
201-1212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사용편의성 조사

최대 200자(한글100자) 이내로 입력하여 주십시오. [현재 자]